홈 > 학회안내 > 인사말

           ▣ 인사말

(사)한국건축설계학회 제4대 회장으로 취임한 명지대학교 이준석 교수입니다.

 

그동안 학회의 기틀을 마련해주신 건축설계교수회와 한국건축설계학회의 역대 회장님들, 임원 및 회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회장 취임임사를 드리게 되어 깊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사)한국건축설계학회는 2002년 5월에 출범한 (사)건축설계교수회를 시작으로 2016년 5월에 (사)한국건축설계학회로 성장하였고, 오랜 전통을 지닌 회원전시회뿐만 아니라 초대건축가전 및 특별 기획전 등 다양하고 심도 있는 전시 및 포럼 행사로 건축계의 많은 주목을 받아 왔습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사회 각 분야가 이미 선진국 대열에 들어선 것은 물론 특히 문화, 예술 분야에서 눈부신 성과를 속속 들어내고 있습니다. 이것은 한국인 특유의 잠재적 능력과 사회문화 전반에 거쳐 이미 자리 잡은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 경제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의 방증으로서, 그 모든 것의 결정체인 대한민국 건축문화 수준 또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우리나라는 2008년부터 시행된 건축기본법에 의해 국가건축정책위원회, 건축공간연구원(AURI) 승격, 건축정책기본계획 등 국가 건축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잇따르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국가의 문화적 위상과 눈높이에 맞는 건축 분야 전반의 질적 향상과 발전이 기대되는 시기입니다. 이에 본 학회는 미래를 대비하는 ‘건축학’의 위상과 그 중심에 위치한 ‘건축설계’에 대한 여러 가지 비전과 담론의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 건축의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본 학회가 향후 역점 사업으로 준비 중인 건축학전공의 설계교육 전반에 대한 포럼과 논의는 새로운 장르의 학술대회로서 설계 방법론과 설계교육의 발전을 모색하게 될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아울러 본 학회는 지난 2002년 설계교수회에서부터 지금의 한국건축설계학회에 이르는 동안 쌓아온 건축설계 분야 연구와 교육업적의 기반을 더욱 다지고, 건축 창의적 사고를 도구 삼아 새로운 20년을 준비하는 건축과 건축설계 분야뿐만 아닌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해 준비하고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한국건축설계학회

 회장 이준석